고위험임신 크리닉-고령임신크리닉
고령임신

늦은 나이에 아기를 가졌다고 모두 위험한 것은 아니지만 나이가 35세이상이면 지속적인 건강검진으로 건강상태를 체크해야 건강한 아이를 낳을수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와 국제 산부인과 학회에서 초산여부에 관계없이 만 35세가 넘어 임신한 여성을 “고령임산부”라고 정의하고 위험임신군으로 분류합니다.

우리나라도 35세 이상 임산부가 전체 임산부 가운데 차지하는 비율이 점차 증가하고 있습니다. 고령 임산부는 초기 유산률, 다운증후군과 같은 염색체 이상, 태아기형, 그리고 임신중독증의 발생률이 높으므로 반드시 염색체 검사와 산전정밀 초음파검사, 임신 말기 임신중독증 등의 임신에 따른 합병증의 검사가 필요합니다. 따라서 35세 이상의 고령 임산부는 전문가를 찾아 적절한 상담과 관리를 받아야 합니다.


  • 자연유산의 증가
  • 기형아 출산 확률 특히 다운증후군의 증가
  • 고혈압, 임신성 당뇨 발병율이 증가
  • 조산과 저체중아 출산의 증가
  • 산모의 질환증가(심혈관계 , 신경계, 신장, 폐질환, 산후혈전증, 폐부종, 만성고혈압, 심부전증의 위험도)
  • 태반조기박리나 전치태반의 위험성 증가
  • 제왕절개분만 확률 증가
  • 자궁 외 임신의 가능성 증가
  • 자연분만하더라도 난산이 되기 쉽다.
  • 산후 회복의 지연
고령임산부 주의사항
  • 임신부의 건강상태가 매우 중요하다. 나이든 임산부가 고혈압이나 당뇨병등의 질병을 가지고 있다면 치료를 해야 하고 임신중에 꼬박꼬박 정기검진을 받고 임신부 스스로 철저한 몸관리를 해야 합니다. 고령임산부가 고혈압 당뇨병 각종 임신합병증을 갖고 있다면 다운증후군을 가진 기형아 출산을 할 확률이 높으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하며 반드시 의사처방 및 지시에 따라야 합니다

  • 필요시 임신전에 산전검사를 충분히 받아 만약의 사태에 충분히 대비해야 하고 임신부 스스로도 스트레스를 줄이고 정서적인 안정을 취한다.

  • 임신초기에 유산확률이 높으므로 충분한 안정을 취한다. 유산의 가능성이 매우높은 시기는 6-11주로서 이기간에는 회사일이나 집안일을 줄이고 건강에 신경써서 유산에주의를 합니다.

  • 균형적인 영양섭취로 영양관리에 힘쓴다. 많이 먹는 것은 잘먹는 것이 아니고 오히려 비만으로 인해 임신합병증등의 주요원인이 되므로 칼로리를 제한하고 양질의 단백질과 비타민 무기질을 충분히 섭취해야 합니다.

  • 양수검사로 태아기형여부를 미리 체크한다.

  • 주위의 협력을 구한다. 임신을 알게되면 먼저 주위사람에게 알려 양해를 구한뒤 과중한 업무와 무리한 일을 피하도록 합니다.

  • 규칙적인 운동을 꾸준히 하여 자연분만에도 도전한다. 자연분만을 원할경우 진통시간이 길어질수 있어 난산이 예상되므로 순산을 위해서는 무리하지 않는 범위에서 운동을 하여 체력을 키우고 순산을 위한 운동이나 요가도 병행해야 합니다.

임산부의 연령이 높을수록 다운증후군등 기형아 발생율이 높아집니다. 다운증후군에 걸릴 확률은 20대여성은 1200명당 1명 35세 임산부는 250명당 1명이며 40세임산부는 70명당 1명정도로 발생빈도가 급격히 증가합니다. 그러므로 35세 고령임산부는 기형아 발생을 줄이기 위해 양수검사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양수검사를 하면 아기의 유전적 구성과 다운증후군등 염색체이상 기형아를 발견할수 있고 양수검사결과가 좋지 않으면 담당의사와 상의해야 합니다.

오른쪽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