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중 산전검사-양수검사
양수검사
img

양수검사는 선천성 기형여부를 알아보는 검사로 태아를 둘러싸고 있는 태낭에서 소량의 양수를 빼내 염색체를 분석한다. 양수는 태아를 둘러싸고 있는 액체로서 대부분 태아의 소변으로 구성됩니다. 특히 염색체 이상이 의심되는 경우 이 액체를 추출하여 염색체 검사를 하게 됩니다. 양수검사로 알수있는 것은 염색체 결함, 신경관 결손, 유전자질환, 태아기 감염등이다. 또한 조산 위험성이 있거나 고위험임신일 때 아기의 폐성숙여부를 알기위해 하기도 한다.


다음과 같은 경우에 양수 검사를 하게 됩니다.
  • 나이가 35세 이상인 산모
  • 염색체 이상이 있는 아이를 출산한 경험이 있는 분
  • 산모 또는 남편 중에 염색체 이상이 있는 경우
  • 가까운 친척 중에 염색체 이상이 있는 경우
  • 신경관 결손이 있는 아이를 출산한 경험이 있거나, 산모 또는 남편 중에 신경관 결손이 있는 경우
  • 산전 태아 당 단백 검사상 비정상적인 수치를 나타내는 경우
  • 초음파상 태아 기형이 관찰되는 경우
  • 가족 내에 성 염색체를 통해 유전되는 질환을 가지고 있는 경우

검사는 대부분 16~20주 사이에 시행하게 되나 이후에라도 이상이 의심되는 경우 시행할 수 있습니다.


양수검사는 어떻게 행해집니까?
복부소독후 초음파유도하에 미세침으로 복부를 관통하여 자궁내의 양수를 약20cc정도 채취합니다.
채취한 양수로부터 태아세포를 배양한뒤 유전물질인 염색체를 특수한 방법으로 관찰하게 됩니다.

검사를 하기 전에 미리 알아야 할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태아 손상, 감염, 양막 파열, 출혈, 유산, 조산 등의 합병증이 있을 수 있으며 이로 인한 태아의 손실(태아의 사망)은 약 200건의 검사 당 한 건 정도에서 발생할 수 있다고 통계되어 있습니다. 또한 100건의 검사당 1~2건에서는 태아 세포 배양의 실패로 검사 결과를 얻지 못할 수도 있는데. 이러한 실패율은 검사 시 임신 주수가 20주 이상인 경우 더욱 높아집니다

오른쪽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