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후관리- 출산후 성생활

임신기간동안 제대로 성관계를 갖지 못하고 꾹꾹 참아온 남편이 아기를 낳은 후 서둘러 성관계를 요구해 올 경우 슬기로운 대처가 필요합니다. 출산후 여성의 질과 자궁은 예민한 상태로 최소6주가 지나야 성관계가 가능하지만 난산을 하여 질이 매우 이완된 경우는 케겔운동등으로 질의 탄력을 회복시킨 다음에 하는 것이 좋습니다.
아름답고 기분이 좋은 성관계를 위해서는 아내의 몸과 마음이 충분히 안정되고 질의 탄력이 좋은관계를 맺을 준비가 된 다음에 해야 하므로 남편의 애정어린 배려와 사랑이 필요합니다.


산후 성관계

출산을 하고난후 회음부 통증과 출산후 모유수유등으로 힘들고 왠지 남편과의 성생활이 부담이 되고 싫기도 하여 간혹은 아기가 통과하여 질이 많이 늘어난 느낌이 들어 남편과 본인이 실망할까봐 성관계를 미루는 경우가 많습니다.
출산후 첫번째 성관계는 대개 산후 1개월후 담당선생님의 회음부진찰후에는 특별한 이상이 없는 한 가능합니다. 자궁이나 질등의 상처가 아물고 산후가 다 회복될려면 6-8주정도 걸리지만 성관계는 1개월째라도 무리가 되지 않습니다. 그러나 그이전에 성관계를 하면 자궁문이 다 닫혀있지 않아 세균에 감염되거나 자궁수축이 충분히 이루어지지 않아 출혈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산후 1개월이후에라도 아직 오로가 나오고 자궁이나 질의 상처가 다 아물지 않았다면 성생활은 조금 더 미루는 것이 좋습니다


  • 오로가 끝나고 최소6주가 지나고 질의 탄력을 회복한 다음에 첫관계를 가지세요.

    출산후 첫관계가 매우 중요하며 첫관계가 불쾌하면 부부관계도 멀어질수 있어 주의를 기울어야 합니다.
    자궁이나 질은 6주지나야 정상크기로 회복되며 회음부상처도 다아문 상태로 첫부부관계는 대개 1개월후 담당전문의 진찰후 상의를 한다음 결정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따라서 자궁이나 질 회음부 상처가 다 아물고 산모가 정신적인 피로감과 아픔이 없어지고 육아에도 어느정도 적응이 된 6주이후가 적당합니다

  • 무리한 체위는 피하고 첫관계부터 피임을 해야 합니다.

    충분히 전희를 거쳐 부드럽고 천천히 해야 하며 체위는 정상위처럼 결합이 얕고 안전한 체위는 괜찮지만 처음부터 무리하고 깊은 체위는 피해야 합니다. 출산후 3주면 난소기능이 회복되기도 하고 첫생리가 없이도 임신이 가능하므로 첫관계부터 피임을 하셔야 합니다.

  • 출산후 성감이 나빠질수 있습니다.

    출산후 가지는 성관계는 오히려 통증도 없어지고 진정한 행복감을 느끼는 여성도 있지만 대개 성감이 떨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이유는 출산후 질의 점액질 분비가 적어져 통증을 느끼거나 출산과 육아로 인한 스트레스로 성관계에 거부감이나 흥미가 떨어지기 때문입니다.또한 모유수유를 하면 유즙호르몬분비로 인해 여성호르몬분비가 낮아져 질이 건조해져서 성교시 통증이 와서 성감이 떨어집니다.
    자연분만을 한경우는 질의 괄약근과 회음부근육이 이완되어 질조임과 오르가즘이 떨어지고 질이완증이 올수있습니다. 이때는 골반근육운동으로 질괄약근을 회복시키는데 노력해야 합니다.

  • 터울을 생각해 가족계획을 세워야 합니다.

    둘째를 계획할때는 최소 1년이 지난 뒤 아기를 가는 가족계획을 세워야 합니다.
    경제적이유 현재 부부나이 첫아이와의 터울등을 고려해서 가족계획을 세우고 피임도 생각해야 합니다. 2년안에 아기를 가질 계획이 있다면 자연피임도 가능하지만 2년이상인 경우는 적극적인 피임도 고려해야 합니다.

오른쪽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