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후관리- 산후에 잘생기는 질병
잔류태반

태반은 아기가 나오고 나서 10-20분 후에 나와야 합니다. 태반이 나오는 것을 후산이라 하며 태반이 다 빠져나오지 못하고 한부분이 자궁안에 남아있는 것을 잔류태반이라합니다. 산후 10일 지나도 빨간색 오로가 계속되거나 출혈이 많으면 태반잔류일 확률이 높습니다. 이럴 경우 병원에 가셔야 하고 자궁경관에 열상이나 질 벽에 상처가 생겨 출혈이 있을수 있으므로 반드시 병원에 가도록 하세요.

자궁복고부전 (자궁이완증)

임신기간중에 커졌던 자궁이 원래크기로 줄어들어야 합니다. 출산직후에는 자궁수축제를 써서 자궁이 단단하게 수축되어 배꼽 밑으로 내려오고 3주되어야 골반쪽으로 들어가게 됩니다.
자궁 수축이 제대로 일어나지 않아 하혈을 많이 하고 빨간색 오로가 계속되고 빈혈이 있으면서 복통이 있는경우는 자궁복고부전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산욕열

산욕열은 염증에 의해 열이 생기는 경우로 분만과정에서 태반이 떨어져 나간 자궁벽 아기가 나오는 길인 산도와 질, 외음부등에 여러가지 상처가 생기는데 이 상처에 의해 세균이 들어가 염증이 생기면 고열을 일으키게 됩니다. 제왕절개수술을 받은 경우나 오로가 제대로 나오지 않았거나 산모체력이 약한 경우 세균에 감염되어 산욕열이 나타납니다.
증상은 갑자기 오한이 나고 38-39 ℃ 이상의 열이 이틀이상 계속되며 가벼운 경우는 이틀정도 지나 열이 가라앉지만 심하면 1주일 이상 계속될수 있습니다 .

유선염

젖이 나오는 유선쪽에 세균에 감염이 되어 유두가 빨갛게 붓고 딱딱해지면서 38℃이상의 열이 나고 한기가 나면 유선염을 의심해야 한다. 유선염은 특히 초산인 산모에게서 많이 나타나는데 증세가 악화되면 겨드랑이 임파선이 붓고 유두에서 고름이 날 수 있는데 이때는 유방 절개 수술을 할 수도 있습니다.

방광염

아기가 나오면서 방광을 압박하여 감각이 둔해지며 상처가 나거나 늘어나면 소변이 고여도 배출이 잘되지 않아 대장균등 세균이 방광에서 자라기 쉬워 염증을 일으킵니다.
방광염이 생기면 소변이 자주 마렵고 자주 가게 되면 소변을 볼 때 통증을 호소하게 되며 특히 마지막 소변을 볼 때 더 심합니다. 소변색이 평상시와 다르고 위의 증상이 있는 경우 병원에 가서 진찰을 받고 치료를 하셔야 합니다. 따라서 외음부를 항상 깨끗하게 하고 소변을 보고 싶으면 참지말고 화장실에 가도록 하세요 .

산후갑상선염

산후 갑상선염은 일시적인 자가면역 질환의 일종으로 임신중 태아를 보호하기 위해 저하된 면역체계 활동이 출산후 비정상적으로 증가하면서 생깁니다. 아기를 키우느라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월경불순과 불임의 원인이 되기도 하고 임신이 되더라도 유산의 위험성이 증가하게 됩니다.

오른쪽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