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후관리- 산후 트러블과 해결책
산후통 (훗배앓이)

출산 후 커진 자궁이 원래 크기로 돌아가기 위해 수축과정을 되풀이 하는데 이때 생리통과 비슷한 복통을 겪게 되는데 이를 훗배앓이 산후통이라 합니다.
이통증은 자궁을 수축시키면서 진통을 유발하고 출혈을 감소시키는 옥시토신 호르몬때문이며 대개 통증은 심하지 않으나 모유수유중에 옥시토신 분비에 의해 더 심해지고 경산이거나 평소 생리통이 심한경우 통증이 심하게 올수 있습니다.
이때는 의사 진찰 후에 소염진통제를 복용하시면 됩니다.

오로배출(산후출혈)

태반은 출산 후에 떨어져 나오지만 임신 때 생성된 자궁 내막의 탈락막이 떨어져 나오면서 피나 다른 분비물이 섞여서 배출되는데 이를 오로라고 합니다.
처음 며칠 동안은 출혈이 선홍색피가 나오다가 3-4일정도 지나면 점점 양도 감소하고 색도 엷어져서 밝은 갈색으로 변합니다.오로는 대개 2-3주가 지나면 거의 멈추고 길게는 4주까지 지속될 수 있지만 . 그러나 출혈이 계속되는 것은 염증이 생겼거나 태반이 완전히 나오지 않은 것을 의미하므로 진찰후 치료를 해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회음부통증

출산할때는 회음부를 절개하여 분만하기 때문에 회음절개부위는 쓰리고 아픕니다.난산을 한 경우는 회음 절개한 부위가 깊어 통증이 매우 심하여 앉기가 불편합니다. 따라서 치료를 받게 되는데, 적외선 치료를 하거나 뜨거운 물로 좌욕하면 통증이 줄어듭니다. 3일 정도 지나면 통증이 많이 가라앉고 일주일이 지나면 미미한 통증을 느끼며 2주쯤 지나면 거의 통증을 느끼지 않습니다.
퇴원한 후 집에서 하는 회음 절개 부위 소독은 어려울 뿐더러 그다지 의미도 없습니다. 따라서 샤워하고 좌욕을 하거나 얼음찜질이 도움이 되며 통증이 심한 경우 회음부방석을 사용하시면 됩니다.

배뇨의 어려움

분만중에 태아가 방광을 누르고 나와 산후 24시간안에 배뇨에 어려움을 겪을수 있습니다. 요의를 전혀 느끼지 못하거나 요의는 느끼는데 배뇨를 할수 없는 경우가 있습니다. 출산후8시간 이내에 방광을 비우지 못하면 염증이 생길수 있고 방광이 팽창해 방광근육이 느슨해질수 있습니다.
물을 많이 마시고 의사지시가 허락되면 일어나 움직이는 것이 좋으며 출산후 8시간이 지나도 배뇨를 못하면 카테타(소변호수)를 삽입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24시간이후에는 몸에서 임신중에 늘어났던 체액이 빠져나오면서 소변양이 많아지고 자주 보게 됩니다.

요실금

출산시 골반근육이나 인대가 늘어나서 소변을 조절하는 괄약근이 이완이 되면 본인도 모르게 소변이 새게 되는데 이를 요실금이라 합니다.
흔히 자연분만한 사람이 나이가 들면서 생기지만 출산후에도 잘생깁니다.
출산 후에 생기는 경우는 난산이거나 아기가 컸을경우 또는 여러번 출산한 경우에 생기며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골반근육운동(케겔운동)을 출산 전후에 자주 하셔야 합니다. 운동을 해도 효과가 없을 경우 골반근육을 복원 강화시키는 수술을 하셔야 합니다.

산후염증

아기를 낳은 지 2일째부터 일단 열이 38도 이상 올라가면 출산 후에 염증이 생긴 것으로 봅니다. 즉 산욕기 감염이라고 볼 수 있으므로 정확한 원인을 찾아내 반드시 치료해 주어야 합니다.

*산후 염증의 원인 비뇨기계 염증 : 방광염, 급성 신우신염, 요도염. 자궁 부위 염증 : 자궁 내막염. 회음 절개 부위 및 수술 부위 염증. 심한 탈진 및 탈수. 혈전증 : 피가 혈관에 붙어 피떡이 형성되어 있는 경우. 유방염 : 대개 출산 후 3일째부터 젖이 돌기 시작하는데 이때 잘 풀어 주어야 합니다.
아프다고 그냥 내버려두면 젖이 뭉쳐 단단해지고 겨드랑이에 밤알만한 혹이 생기는데 임파선이 부은 것입니다. 이때는 유방을 찜질한 후 단단하게 뭉쳐 있는 곳을 손으로 잘 비벼서 풀어 주고 고여 있는 젖을 짜내야 합니다. 아기에게 빨리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유방이 잘 풀려 젖이 나오면 열이 곧 떨어지고 겨드랑이에 생긴 혹도 저절로 없어집니다. 유방이 아프다고 잘 풀지 않고 그대로 방치하면 심한 열과 함께 유방의 염증이 심해져서 나중에는 수술로 고름을 제거하고 치료해야 하는 경우까지 생깁니다. 나중에는 젖을 풀더라도 없어지지 않고 굳은 상태로 혹처럼 남아 있어 암으로 오인받는 경우도 있습니다.

요통 .골반통 .환도가 서는 것

임신하면 릴렉신이라는 호르몬의 영향으로 관절이 늘어나고 근육이 이완됩니다.특히 골반 관절이 늘어나며 약해지는데, 또한 임신 중기 때 되면 자궁이 커지면서 허리에 부담을 줄이려고 자꾸 허리를 뒤로 젖히게 됩니다.따라서 출산후에도 허리근육이 약해져 있고 체형이 뒤로 젖혀져 있어 약한 상태에서 수유하고 아기를 돌보다 보면 허리통증과 골반통이 더 악화됩니다.

- 늘어나고 약해진 관절은 출산 후부터 회복되기 시작해서 약 3개월이 지나면 거의 정상 상태로 회복이 됩니다. 그러나 출산 후 관절을 보호하지 못하고 무리하게 힘을 가하면 관절이 원래 상태로 붙지 못하고 늘어난 상태로 그대로 굳어 버립니다. 그러면 계속 허리가 아프고 심하면 움직일 때 관절에서 소리가 납니다. 산모들은 산후 조리 때 관절 보호에 특히 주의해야 합니다.
골반 관절을 보호하는 가장 손쉬운 방법은 일할 때나 움직일 때, 앉았다 일어날 때나 돌아누울 때 허리가 아프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입니다. 걸을때 바른자세로 걸으셔야 합니다.

오른쪽 배너